예스 인터뷰>명사의 서재> 김형래 “독서가 여행보다 즐거운 이유” – 채널예스

세상에서 가장 가장 멋진 여행 상품이 바로 독서라고 봅니다.

지금부터 자신의 습관과 태도를 돌아보며 완성해나가는 것이 필요합니다. 지금 바로 자신에게 투자하십시오!

저희 가족은 여행을 참 좋아합니다. 지난 여름에는 온 가족이 일주일간 미국 동부 여행을 다녀오기도 했습니다. 그런데 여행보다 더 즐거운 것이 독서죠. 독서는 여행이 가진 단점을 모두 제거한 즐거움의 본질이라고 생각합니다. 어딘가에 입장하기 위해 무작정 긴 줄 뒤에 서서 기다리지 않아도 되고, 금속탐지기 앞에서 신을 벗는 일도 없습니다. 거기에 위험한 타임머신을 타지 않아도 수천 년을 날아가서 조상을 만날 수도 있고, 감히 신분이 달라 볼 수 조차 없었던 왕의 육성을 듣기도 합니다. 이 얼마나 즐거운 일인가요? 세상에서 가장 가장 멋진 여행 상품이 바로 독서라고 봅니다.

제 서재는 안방에 있습니다. 보통 옷장이 들어설 자리에 책장이 있는 셈이지요. 저는 벽 가득히 책으로 장식된 책장을 바라보면서 책을 읽다 잠에 들고, 아침이면 책장에 꽂힌 책이 주는 빛의 반사로 눈을 떠 잠깐이나마 책을 보는 순간을 정말 좋아합니다.

몇 년째 ‘인구(人口)라는 주제를 손에서 놓지 못하고 있습니다. 인구는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를 보여주는 지도이기도 합니다. 지금은 『2018 인구 절벽이 온다』라는 책을 읽고 있습니다. 저자인 해리 덴트는 경제성장의 근본을 ‘인구효과(Demographic)’로 보고 그 인구효과가 끝난 이후를 예상하고 있습니다. 제 생각과 매우 비슷한 면이 많습니다. 또한 『2030 대담한 미래1, 2』도 읽고 있습니다.

최근 제가 집필한 『30년 후가 기대되는 삶』은 30대를 위한 은퇴설명서인데, 이 책을 집필하면서 가장 많이 받았던 질문이 있습니다. “가장 확실한 투자처가 무엇인가요?”입니다. 그 답을 알려드리겠습니다. 바로 당신 자신입니다.

자기 자신을 정말 귀하게 돌아보라는 이야기를 하고 싶습니다. 세상에서 가장 귀한 것이 나 자신인데, 아는 듯 모르는 듯 너무 가치없이 대하고 있지는 않는지 돌아보라고 전하고 싶습니다. 첫 구두를 샀을 때 닦고 또 닦고 했던 마음처럼 매일 매일 자신을 가꾸고 가꾸어야 합니다. 그것이 살고 있는 첫 번째 투자해야 할 곳입니다. 그 방법은 타인을 바라보고 의식하지 않는 선 안에서의 행동입니다.

운동을 통해 건강을 저축하고, 책을 읽어 마음의 양식으로 부자를 만들고, 새로운 사람을 만나서 정신의 근육을 키워야 합니다. 가장 보람된 일은 살아 있을 때 남에게 짐이 되지 않으며 보탬이 되는 기간을 길게 갖는 것입니다. 이를 위해서는 지금부터 자신의 습관과 태도를 돌아보며 완성해나가는 것이 필요합니다. 지금 바로 자신에게 투자하십시오!

 

명사의 추천

메시지 완역본
유진 피터슨 저/김순현,윤종석,이종태,홍종락 공역/김회권,김영봉 감수 | 복있는사람

‘성경’과 관련해서 저는 정말 많은 종류의 번역본과 관련된 책을 소유하고 있는 편입니다. 그리고 꽤 오랜 시간 동안 읽어온 책인데도 여전히 그 무한한 감동에 늘 놀라고는 합니다. 이 책이 다른 독자분들께도 그런 놀라움으로 인도하길 바라는 마음으로 추천합니다

 

 

 

 

 

로마인 이야기
시오노 나나미 저/김석희 역 | 한길사

로마에 가도록 만든 책. 공학도인 제가 인문학을 배워야 하는 이유를 갖도록 한 인문학 입문서입니다.

 

 

 

 

 

 

블루오션 전략 확장판
김위찬,르네 마보안 공저/김현정,이수경 공역 | 교보문고

도전의 세월 속에 위안과 지표가 되어주었던 책의 확장판입니다.

 

 

 

 

 

 

생의 과 生의 過 
한준상 저 | 학지사

본문보다 각주가 많은 책. 대선배이자 스승이신 한준상 교수님의 퇴임 기념책. 책은 이렇게 써야 한다는 지평을 알려준 교과서입니다.

 

 

 

 

 

칼의 노래
김훈 저 | 문학동네

저의 무딘 연필을 다듬어야 한다고 끊임없이 다그쳐준 책. 늘 가지고 다니는 책이기도 합니다.

 

 

 

 

 

 

명사의 추천

 

Untitled-2.jpg빅쇼트

감독: 아담 맥케이

증권시장의 가장 극단적인 장면을 아주 절묘하게 찾아서 담아낸 영화입니다. 금융지식을 즐겁게 알려주기도 합니다.

Untitled-3.jpg동주

감독: 이준익

반성문을 자연스럽게 쓰게 만드는 영화. 영화가 끝나고 울먹이며 찬바람을 맞으며 집으로 걸어 돌아가게 만든 심금 겨냥 영화입니다.

 

인턴
낸시 마이어스/냇 울프/로버트 드 니로/르네 루소/앤 해서웨이 | 워너브러더스

노인과 청년이 함께 일해야 한다는 저의 ‘연령경영(Age Management)’ 철학을 가장 잘 구현한 듯한 영화. 교재로도 적합합니다.

 

 

http://ch.yes24.com/Article/View/30270?Scode=050_001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