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06.11 (해피투모로우)취업과는 다른 재취업 시장…눈높이 낮추고 구직활동 알려야

(해피투모로우)취업과는 다른 재취업 시장…눈높이 낮추고 구직활동 알려야

입력 : 2015-06-11 오전 6:00:00

신의 직장이라 불리던 은행권의 근속 년수도 15년이 되지 못하는 시대가 왔다. 빠르면 40세 초반부터 앞으로 살아가야할 30~40년을 고민하게 된 것이다.

전문가들은 재취업은 2~30대의 취업과는 다른 전략을 갖춰야 한다고 조언한다.

취업포탈사이트 인크루트의 한 관계자는 “재취업을 원하는 중장년층은 과거의 눈부셨던 활약상은 잊고 최대한 주위에 자신이 구직활동을 하고 있음을 알려야 한다”며 “금전적인 면보다는 앞으로 남은 여생을 정말 즐기면서 할 수 있는 일이 무엇인지 자신의 선호도도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눈높이를 낮춰라

중장년 재취업을 위해서는 과거의 화려했던 경력을 내려놓아야 한다. 취업포탈 사이트 인크루트가 재취업에 성공한 40~50대 직장인 297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재취업을 한 후 급여가 이전 직장보다 낮아졌다는 응답이 49.2%를 차지했다.

연령이 높아짐에 따라 기업의 입장에서 봤을 때 경쟁력이 낮아지는 것은 분명한 사실이다.

김형래 시니어파트너즈 본부장은 “퇴직자일수록 자신을 현미경 보듯 철저히 점검하라”고 주문했다.김 본부장은 “은행 지점장이 보일러공이 되고 전직 최고경영자가 일반 사원이 되기도 하는 게 재취업 시장”이라며 눈높이를 낮추는 것이 재취업 성공포인트라고 설명했다.

◇기업이 원하는 인재상 꼼꼼히 살펴야

중장년층이 처음으로 사회생활을 시작했을 때와 현재 기업의 경영방식과 산업환경은 많이 달라졌다는 점을 감안해야 한다. 과거에는 통했던 전략이 이제는 더 이상 효과가 없을 수 있다.

재취업의 의향이 있는 기업의 인재상을 꼼꼼히 읽어보고 자신이 어떤 인재로 비춰져야 취업에는 물론 취업 후 일하는 데도 도움이 될지 고민을 해야 한다.

미래에셋 은퇴연구소 한 관계자는 “기업이 궁금한 것은 구직 희망자의 활동 내용이 아니라 채용했을 때 얻을 수 있는 수익”이라며 “이를 만족시킬 수 있는 포인트를 알고 대응하는 것이 재취업의 성공비결”이라고 말했다.

 

◇인맥은 중장년의 무기, 적극 활용하라

사회 초년생들과 중장년층의 가장 큰 차이는 사회생활을 하며 쌓아둔 인맥이다. 이는 중장년이 갖고 있는 무기다.

구직활동을 하고 있는 중장년층은 주위에 구직 중이라는 사실을 널리 알려 추천받을 수 있는 기회를 넓혀 두는 것이 필요하다. 실제로 인크루트가 조사한 결과 ‘지인에게 구직 사실을 알리고 소개와 추천을 부탁했다’는 응답이 51.9%로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미래에셋 은퇴연구소 한 관계자는 “40~50대가 재취업 정보를 인터넷에서 찾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라면서 “관련 분야에서 일하고 있는 지인들에게 구직 중이라는 사실을 알리고 채용정보가 있을 때 자신에게 알려달라고 요청하는 것을 적극 활용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함상범 기자 sbrain@etomato.com

본 기사는 함상범 기자가 취재한 것으로 제가 인터뷰어로 등장하여 개인블로그에 게재한 것입니다.

http://www.newstomato.com/ReadNews.aspx?no=561313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