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9.12.12 [데이트레이딩] 전체거래의 23.4% 차지 – 한국일보

데이트레이딩은 지난해 3월 당일매매를 하루 한번으로 제한하던 규정이 없어지면서 급속도로 늘었다.

증권거래소에 따르면 10월 이후 데이트레이딩은 전체 거래의 23.4%로까지 비중이 확대됐다.
단타족의 선호종목에 오른 리스트를 보면 남양유업 우선주의 경우 지난달 전체 매매중 94%가 단타매매로 이뤄졌다.
6%만이 당일매매를 하지 않고 3일 결제기간을 통한 매매였다는 분석.

데이트레이딩의 확산은 증권사들의 치열한 사이버거래 쟁탈전이 부추기는 측면이 강하다.
증권업계는 인터넷 등을 이용한 사이버거래 고객이 100만명을 넘어섰고 계좌수도 150만개를 돌파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천문학적인 거래 수수료 시장을 겨냥한 증권사들은 경쟁적으로 수수료를 낮추어 평균 0.1%로
전화주문 등 보통거래의 10분의 1수준이 됐다.

대우증권 사이버금융부 김형래 부장은 『단타족은 수익·손실률을 미리 정하고 있기 때문에 주가상승시 바로 이익실현에 들어가 급등을 막고 하락시 매수주문에 들어가 급락을 저지하는 역할을 한다』 며 데이트레이딩이 주가변동폭을 좁히는 긍정적인 역할을 한다고 지적했다.

반면 단타매매가 결국엔 증권사에 수수료 수익만 올려줄 뿐, 투자자는 위험에 노출된 채 손해를 보고 증시의 출렁거림도 심화한다는 지적도 만만치 않다.

99/12/12 (한국일보) Date : 2001-06-25 [14:49]

댓글 남기기